2020.09.24 (목)

  • 구름많음서울 16.9℃
  • 구름많음인천 17.8℃
  • 구름많음수원 17.7℃
  • 구름많음포항 19.0℃
  • 구름많음창원 18.7℃
  • 구름많음부산 18.5℃
  • 흐림제주 21.1℃
기상청 제공

경제

한국컴플라이언스아카데미, 뷰로반다익과 업무협약 체결

장기적 협력관계 구축 및 솔루션 마케팅에 상호 협력 예정

URL복사

(자유경제신문) 한국컴플라이언스아카데미는 지난 9월 14일 오후 4시에 광화문 에스타워에서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 그룹의 기업정보사업부인 뷰로반다익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뷰로반다익은 세계적인 신용평가사 무디스 기업정보 사업부로서 전 세계 약 3억7000만개 이상의 기업 정보와 전 세계 약 35개국 법인에 1200여명의 임직원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정보 제공업체이다.

그동안 양사는 7.1 국내 기업들의 컴플라이언스 문화 확산을 위한 'Korea Compliance Web Conference'를 공동 개최하는 등 상호 협력해 왔으나,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한국컴플라이언스아카데미는 뷰로반다익의 공식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뷰로반다익의 컴플라이언스 솔루션 마케팅에 공동 협력할 예정이다.

양사는 하반기에도 11.4 컴플라이언스 웨비나를 별도의 참가비 없이 무료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미국 해외부패방지법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리스크를 집중 조명하고 적절한 대응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웨비나 참가 신청은 양사 홈페이지와 공식 블로그 등을 통해 공지하며 신청자에게는 웨비나 참가 링크를 포함한 등록 완료 이메일이 발송된다.

노무

더보기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온라인으로 10월7일 개막
 (자유경제신문) 광주광역시는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을 오는 10월7일부터 10일까지 ‘기억과 공동체-인권도시의 미래’라는 주제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현장 청중 없이 온라인 화상방식으로 개최되며, TV녹화방송 및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전 세계인 누구나 포럼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이번 포럼은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와 유네스코 본부가 공동 주최기관으로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그만큼 세계인권도시포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음을 의미한다. 지금까지는 광주시,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시교육청, 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 4개 기관이 공동 주최해 왔다. 주요 참석인사로 국내에서는 이용섭 광주시장,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이재준 경기도 고양시장이 참석한다. 해외에서는 미첼 바첼렛 UN 인권최고대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 에밀리아 사이즈 세계지방정부연합 사무총장과 마커스 쾨니히 독일 뉘른베르크시장, 마르테 뫼스 페르세 노르웨이 베르겐시장 등 해외시장 14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한다. 포럼은 국내 32개, 해외 11개 협력기관이 참여해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공식행사, 전체회의, 주제회의,

고용

더보기
서울특별시 양천구,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 개최
 (자유경제신문) 서울특별시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오는 23일(수)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년정책 토론회는 청년문제에 대한 당사자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주고받으며 구와 함께 해법을 모색해가는 자리로,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청년들의 의견은 양천구의 청년정책 수립 과정에 실질적으로 반영이 되는 등 청년의 실질적 참여도가 높은 정 책을 구현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23일(수)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90분간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개최되는 올해 토론회는 ‘청년 거버넌스 활성화’를 주제로 구정사업의 모든 분야에서 청년들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구상하고, 앞으로 진행 될 청년정책 지원 사업들에 대한 청년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으로 알차게 채워질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종선 양천상상마당 대표, 김동혁 서울시 청년정책 거버넌스 협력관, 문수훈 전 양천구 청년정책위원회 위원장이 35분간 발제를 진행한 뒤 45분간 실시간 채팅으로 발제자와 청년 간의 자유 토론 시간을 통해 정해진 주제 외에도 청년의 정책 제안, 청년 의제 발굴 등 자유로운 의견 개진이 이어질 예정이다. 토론 참여

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