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서울 22.6℃
  • 흐림인천 21.5℃
  • 박무수원 21.2℃
  • 구름많음포항 21.5℃
  • 구름많음창원 20.2℃
  • 흐림부산 21.4℃
  • 제주 21.0℃
기상청 제공

생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장소별 식생활 수칙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거리두기

탕이나 찌개 등이 발달한 한국 음식. 하나의 음식을 여러 명이 함께 먹을 때 입에 넣었던 수저를 음식물에 여러 번 넣었다 뺐다 먹다 보면 ‘코로나19’ 뿐 아니라 감염병에 매우 취약할 수 있다.

가정과 학교, 식당에서 개인이 지켜야 할 수칙을 잘 알고 실천하는 것은 개인의 건강 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건강까지도 지킬 수 있다.

올바른 식생활을 위해 장소별 식생활 수칙을 알아본다.

장소별 식생활 수칙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흡연자에게 더 위험한 코로나19…“담배와 거리 두기하세요”
보건복지부가 “흡연은 코로나19의 감염 가능성과 환자의 중증도·사망 위험을 높이므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국민의 금연 실천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1일 이를 위해 관련 정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인포그래픽, 팩트시트(간단한 보고서), 카드뉴스를 제작, 지방자치단체·지역금연지원센터 등 관련 기관에 배포하고 설명 영상(모션그래픽)도 추가 제작·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흡연을 하면 담배와 손가락에 입이 닿게 되므로 바이러스가 흡연자의 입과 호흡기로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지며 흡연으로 흡입하는 독성물질은 심혈관, 폐, 면역 기능을 손상시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높인다. 또한 흡연은 심혈관 질환, 암, 호흡기 질환, 당뇨병과 같은 질병을 야기하고 이러한 기저질환을 가진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우 병세가 더욱 악화되고 사망 위험이 커질 수 있다. 해외 연구 결과에 의하면 담배에 함유된 니코틴은 코로나19가 인체에 침투하기 위해 필요한 ACE2 수용체를 증가시켜 흡연자는 코로나19에 더 쉽게 감염될 수 있다. 또한 중국의학저널에 따르면 흡연 경험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로 인한 병세가 악화될 위험이 14.3배나 높다고 한다. 아울러 세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