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서울 22.6℃
  • 흐림인천 21.5℃
  • 박무수원 21.2℃
  • 구름많음포항 21.5℃
  • 구름많음창원 20.2℃
  • 흐림부산 21.4℃
  • 제주 21.0℃
기상청 제공

경제

중소기업육성기금 414억원 강남구 하반기 무이자 대출 융자 지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관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해 하반기 414억5천만원의 중소기업육성기금을 무이자로 융자 지원한다.

 

구는 이달 초 한시적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강남구 중소기업 육성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를 개정했으며, 내달 17일까지 3차 모집을 통해 하반기 지원액 414억5천만원 중 354억5천만원을 지원한다.

 

개정안에 따라 올해 6∼12월 융자실행업체에는 실행일로부터 1년간 대출이자가 전액 지원되며, 5월 이전 실행업체는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지원된다.

 

이어 시행규칙 정비를 통해 융자 제한업종을 축소해 전용면적 330㎡ 미만 음식점과 부동산중개업 등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신청 대상은 사업자등록 후 1년 이상 지난 관내 개인 및 법인체로, 은행 여신 규정상 부동산이나 신용보증 등 담보능력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1년 거치 3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중소기업은 2억원, 소상공인(개인사업체)은 5천만원까지 융자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지역경제과(02-3423-8741∼2)로 문의할 수 있다.

 

아울러 구는 실적 악화로 원금상환이 어려운 업체들을 상대로 6개월간 상환 시기를 유예한다.

 

대상은 3, 4분기 원금상환 예정 업체로 한시적 무이자 혜택 중 선택해서 오는 8월 중 대출실행 은행에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구는 지난달 추경을 통해 올해 지원금 규모를 기존 90억원에서 480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상반기에는 65억5천만원을 37개 업체에 지원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집중하고 있다.

 

정순균 구청장은 "소규모·비대면 중심의 '뉴노멀(New Normal) 시대'를 맞아 구민들이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동시에 감염병 확산을 막는데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라는 큰 파도 앞에서 대책 마련이 쉽지는 않지만, 구민과 함께 차근차근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강남구청 보도자료


노무

더보기


정책

더보기
흡연자에게 더 위험한 코로나19…“담배와 거리 두기하세요”
보건복지부가 “흡연은 코로나19의 감염 가능성과 환자의 중증도·사망 위험을 높이므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국민의 금연 실천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1일 이를 위해 관련 정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인포그래픽, 팩트시트(간단한 보고서), 카드뉴스를 제작, 지방자치단체·지역금연지원센터 등 관련 기관에 배포하고 설명 영상(모션그래픽)도 추가 제작·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흡연을 하면 담배와 손가락에 입이 닿게 되므로 바이러스가 흡연자의 입과 호흡기로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지며 흡연으로 흡입하는 독성물질은 심혈관, 폐, 면역 기능을 손상시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높인다. 또한 흡연은 심혈관 질환, 암, 호흡기 질환, 당뇨병과 같은 질병을 야기하고 이러한 기저질환을 가진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우 병세가 더욱 악화되고 사망 위험이 커질 수 있다. 해외 연구 결과에 의하면 담배에 함유된 니코틴은 코로나19가 인체에 침투하기 위해 필요한 ACE2 수용체를 증가시켜 흡연자는 코로나19에 더 쉽게 감염될 수 있다. 또한 중국의학저널에 따르면 흡연 경험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로 인한 병세가 악화될 위험이 14.3배나 높다고 한다. 아울러 세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