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구름많음서울 23.8℃
  • 맑음인천 23.1℃
  • 구름많음수원 23.3℃
  • 구름조금포항 20.0℃
  • 맑음창원 20.6℃
  • 맑음부산 20.4℃
  • 흐림제주 21.8℃
기상청 제공

사회

소프트웨어 미래채움센터, 청주에 첫 개소

<제공=정책브리핑 www.korea.kr>

URL복사

지역 소프트웨어(SW) 교육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소프트웨어 미래채움센터’가 27일 충북에서 첫 개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프트웨어로 지역 인재들의 미래를 채우기 위해 ‘SW미래채움센터’가 이날 충북에서 처음으로 개소했다고 밝혔다.

충북 SW미래채움센터 전경.
충북 SW미래채움센터 전경.(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날 청주시 대농공원에 소재한 충북 SW미래채움센터는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센터 소속 강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개최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지역의 SW교육 환경을 구축해 학교 SW교육을 보완하고 창의적 지역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SW미래채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선정한 인천, 강원, 충북, 전남, 경남 5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SW미래채움센터’ 구축, 전문강사 양성, 최신 SW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을 통해 연간 1만 5000명 이상의 학생들에게 SW교육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선 ‘SW미래채움센터’는 초·중·고 학생들과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로봇 등 체험공간과 다양한 SW 교구재를 구비한 최신 SW교육 인프라를 갖출 예정이다.

5개 거점 SW미래채움센터 외에도 지역의 대학, 초·중학교, 도서관, 지역아동센터, 각종 체험관 등 26개 기존 시설에도 SW교육장이 설치·운영된다.

또한 체계적인 강사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경력단절여성, 미취업 청년, 은퇴자 등 500여 명(지역별 100명)을 SW전문강사로 양성하여 SW미래채움센터에 배치할 계획이다.

전문강사들은 150시간 이상의 실습위주 단계별 교육프로그램을 직접 운영하며, 도서벽지 등 센터를 이용하기 어려운 지역 학생들을 위한 50시간 이상의 방문교육도 실시한다.

충북 SW미래채움센터는 총 300여 평의 규모로 청주시 대농공원 다목적 전시관을 리모델링해 구축했다. 코딩 실습실, 각종 교구재 체험공간 외에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로봇·드론 등을 시연해 볼 수 있도록 학습 주제별 맞춤형 실습공간을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게임 등 충북의 분야별 발전계획을 기반으로 지역특화 교육콘텐츠를 개발·운영하여 창의력을 갖춘 지역특화 SW인재 양성 등 충북 미래인재 양성의 허브로서 기능할 예정이다.

SW미래채움센터 외에도 학교, 지역아동센터 등의 수요에 따른 방문교육과 충청대, 건국대, 진천도서관, 충북지식산업진흥원 등 충북 권역별 지역 인프라를 활용한 SW교육도 제공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민원기 제2차관은 “SW미래채움센터는 지역에 SW교육이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구심적 역할을 하고, 더 나아가 전국적인 SW교육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지역 발전을 이끄는 창의적인 SW인재 육성을 위해 전국의 모든 아이들이 일상에서 쉽게 양질의 SW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민간과 함께 정책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용

더보기
창원시, 제2부시장 소관 2021년 신규 ㆍ 핵심사업 보고회 가져
 (자유경제신문)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난 16일부터 정혜란 제2부시장 소관의 6개 국·소에 대해 2021년 주요업무계획 신규·핵심사업 보고회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을 감안하여 부서장 이상 간부공무원으로 최소화한 인원만 참석하여 내년도 추진 신규·핵심사업의 추진 계획과 방향을 중심으로 국·소별로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토의·소통하고, 역점사업들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미리 점검하는 자리가 됐다. 특별히 장기화되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침체되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역점시책과 주요사업을 발굴하고, 창원형 뉴딜 등 급격히 변화하는 행정환경과 시대 여건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자 개최됐다. 시는 보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수정·보완한 후 시장 주재 보고회를 거친 뒤 10월 중 2021년도 주요업무계획을 완성, 창원시 발전의 원동력이 될 신규 사업을 최종 확정해 자체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은 “2021년은 민선7기 3년차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시민이 체감하는 분야에 집중 투자하여 포용

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