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춘천 23.3℃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인천 17.8℃
  • 구름조금수원 20.2℃
  • 구름조금청주 22.7℃
  • 구름조금대전 22.2℃
  • 구름조금포항 16.2℃
  • 구름조금군산 15.8℃
  • 구름조금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6.8℃
  • 구름많음창원 18.5℃
  • 구름조금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6.8℃
  • 박무목포 17.0℃
  • 흐림제주 16.7℃
  • 맑음천안 20.9℃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이나 영화를 보면 많은 사람이 오가며 소문이 전해지고, 새로운 만남의 장이 되기도 하는 곳으로 주막이 그려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조선의 주막에도 현대인들이 사용하는 ‘체크카드’ 시스템이 존재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조선시대에는 먼 거리를 이동할 때 걷거나 말을 타고 이동했는데요. 도시에서 도시로 이동할 때 하룻밤 사이에 도착할 수 없었기 때문에 전국 팔도에는 중심 거리마다 이동객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는 주막이 존재했습니다. 이러한 주막의 주인들은 서로 연결되어있는 일종의 길드(guild, 동업자조직) 형태였기 때문에 신용거래가 가능했죠.

1903년, 러시아 작가 바츨라프 세로셰프스키가 조선을 방문해 남긴 기록 ‘코레야, 1903년 가을’에는 이러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그는 부산에서 서울로 이동하는 여정이었는데, 당시 조선의 화폐는 무거운 엽전이라 여행자금을 환전하니 무게가 약 25kg이나 나갔다고 합니다.

동행한 통역사는 조선 주막의 은행식 체크카드 시스템을 설명해주었습니다.

처음 묵는 ‘ㄱ’주막에서 모든 돈을 영수증으로 교환하고 여행길에 들른 ‘ㄴ’주막에서 영수증을 보여주면, 술과 음식, 숙박비 내역을 그 영수증에 기입해주는 식이었습니다. 여러 주막에서 영수증을 돈처럼 사용한 뒤 마지막으로 들른 ‘ㄹ’ 주막에서는 남은 차액을 돌려받을 수 있는 것이었죠.

하지만 이것을 믿지 못한 세로셰프스키는 환전한 엽전을 몽땅 들고 여행하는 것을 택했는데요. 이내 마을마다 주막이 들어서 있고 영수증으로 지불을 확인하는 시스템이 탄탄하다는 것을 알게 되고 무거운 엽전을 모두 지고 다닌 것을 후회했다고 합니다.

ATM기계와 체크카드만 있으면 어디서든 현금을 인출하거나, 결제할 수 있는 현대인들처럼 120여년 전 조선시대에도 신용화폐, 체크카드 시스템이 있었다니 정말 놀랄 만한 일이죠?





공무원 소청심사, 교원 소청심사, 노동위원회 구제신청과 무엇이 다른가? 법률사무소 훈 권오훈 변호사(사법연수원)의 컬럼입니다. 일반 근로자의 징계에 대해서는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공무원, 사립학교 교원은 노동위원회의 구제신청이 불가능하고, 소청심사 위원회에 소청심사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공무원, 교원의 소청심사는 어떻게 다른가? 1. 소청심사는 전체 공무원, 교직원에게 통일되게 적용되는 기준이 있다. 일반 근로자의 경우 회사별로 근로계약, 취업규칙, 단체협약의 유무, 그 내용이 다 다르다. 공무원과 교원의 경우 법률, 규칙, 조례, 규칙 등 법규명령으로 징계 사유, 양정, 절차를 정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 근로자에 비해 통일되고 방대한 선례가 있다. 2. 소청심사는 행정심판 전치주의가 적용된다. 근로자의 징계문제는 바로 법원에 민사소송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공무원, 교원의 징계 처분은 반드시 소청심사를 거지치고, 행정심판까지 거쳐야 행정소송이 가능하다. 3. 소청심사는 처분청의 항소가 불가능하다. 일반 근로자의 구제신청에 대한 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은 사용자가 불복해 중앙노동위원회 재심신청이 가능하다. 그러나 소청심사위원회의 재결은 처분청이 항소 할 수 없다. 4. 소청심사 대리는 변호사만이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