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서울 18.8℃
  • 맑음인천 19.4℃
  • 맑음수원 19.8℃
  • 맑음포항 21.4℃
  • 맑음창원 19.9℃
  • 맑음부산 21.4℃
  • 구름조금제주 24.1℃
기상청 제공

사회

[특집기사] 갤럭시 S8플러스 개봉 후기

URL복사


삼성전자가 2017년 3월 29일 첫 선을 보인 갤럭시 S8이 연일 화제다. 4월 20일 공식 출시가 되기도 전에 국내 100만 4천여대의 예약 판매량을 기록하더니 4월 26일 오늘 멕시코에서도 2시간만에 온라인예약이 매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최근 잇단 악재를 딛고 일어선 삼성의 화려한 부활을 알리는 신호탄이 터진 셈이다.   


이에 본지의 기자도 직접 갤럭지 S8 플러스를 구매하여 개통을 해보았다.



넓은 화면과 양 옆의 곡선, 홈 버튼이 없는 S8과 인상적인 첫 대면이었다. 홈 화면에 물리적인 홈 버튼을 없애는 시도는 삼성이 처음은 아니다. 이전에 팬택에서 출시한 '베가레이서2'에서는 물리적인 홈 버튼을 없애고 화면 안으로 소프트키를 넣는 혁신을 감행하였으나 베가레이서 2는 대중들의 큰 호응을 얻지 못한 바가 있다. 지금 홈버튼을 없앤 삼성의 갤럭시 S8에 대중들이 보내는 찬사를 보면 삼성은 시대에 맞는 소비자들의 심리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그에 걸맞는 기술을 내놓는 기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필자가 구입한 갤럭시 S8 플러스의 색상은 '오키드 그레이' 이다. '오키드 그레이' 말고도 S8은 '코랄 블루' '미드나잇 블랙' '아크틱 실버' '메이플 골드' 중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색상으로 선택을 할 수 있다. 현재 소비자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색상은 필자가 구입한 '오키드 그레이' 이다. 보다 다양한 색상으로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겠다는 삼성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갤럭시 S8의 가장 야심찬 기능은 바로 인공지능 기술(AI) 인 '빅스비' 기능이다. '음성비서' 역할을 한다는 빅스비 기능에는 무엇이 있을까?  빅스비는 '비서' 답게도 사용자가 음성으로 지시를 하는 거의 모든 일을 수행한다. 'A에게 전화를 걸어주렴' 이라고 지시를 하면 빅스비는 주소록에서 재빠르게 A 씨를 찾아 그에게 전화를 건다. 그 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말하는 것을 그대로 문자 텍스트로 작성하여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하고 와이파이 연결을 부탁하면 와이파이도 연결을 해준다.


빅스비가 제대로 기능을 수행하면 사용자는 '좋아요' 버튼을 눌러 빅스비를 칭찬할 수 있다. 하지만 빅스비가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 사용자는 '싫어요' 버튼을 누르면 된다. 그러면 빅스비는 스스로 개선점을 찾게 된다.


이전에도 많은 스마트폰에 음성인식 기능은 이미 탑재되어 있었다. 빅스비가 가지는 차별성이라면 이전보다 더욱 많은 기능들을 정확하게 수행한다는 점이다. 실제로 텍스트를 입력하는 것도 거의 완벽에 가까울 정도이며 수행 점수도 꽤 높은 점수를 줄 만하다.


빅스비는 사용자가 사진을 찍으면 그 이미지와 비슷한 이미지를 인터넷으로 찾아 연결해준다. 실제로 필자가 사무실에 있는 대나무 화분을 찍어서 빅스비에게 비슷한 이미지를 찾아달라고 명령을 했는데 빅스비는 거의 비슷한 이미지를 필자에게 제공했다.



빅스비는 이 밖에도 언어를 번역하는 기능을 한다. 텍스트를 사진으로 찍으면 원하는 언어로 번역을 해주는 기능까지 수행할 수 있는 것이다. 또 사물을 사진으로 찍으면 그 사물이 현재 인터넷에서 얼마로 거래되고 있는지, 어디서 팔고 있는지까지 검색해서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참으로 편리하고 똑똑한 기능이라는 생각을 했다.


갤럭시 S8 플러스 사용을 통해서 느낀 것은, 삼성 스마트폰은 통신을 넘어서 현재 인공지능의 발달이 어디까지 왔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척도라는 생각이 들었다. 삼성의 기술 혁명이 어느새 일상생활에도 깊숙히 침투하여 일상생활을 변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노무

더보기

고용

더보기
여름철 운동 시 지켜야 할 수칙 4가지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휴가가 있는 여름철. 운동 강도를 높이려고 땀복까지 입고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 이유는 땀이 많이 배출되면 운동 효과가 높아지고 살이 빠진다고 생각해서이다.여름철이 다른 계절보다 땀이 많이 배출되기는 하지만 땀을 많이 흘린다고 운동 효과가 높아지는 것은 아니며, 체내의 수분이 많이 빠져나갈 뿐 체중과는 별 상관이 없다. 무더위에 과도하게 운동을 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체온이 높이 올라가 몸 속 전해질까지 빠져나가 몸의 균형이 깨져버리기 쉽다.또한 심할 경우 열사병 같은 열 관련 질환과 탈수, 탈진 증세가 나타나 쓰러질 수도 있으니 특히, 당뇨병과 고혈압 등의 만성질환자는 절대 무리하게 운동을 해서는 안 된다. 여름철 운동 시 지켜야 할 수칙을 알아본다. 1.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은 필수 운동 전후 간단히 5~10분간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을 하는 게 좋으며, 운동을 단계적으로 하면 심장이 서서히 적응해 무리가 덜 가고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준비운동은 체온을 상승시켜 관절을 최대한 늘려주고 유연하게 만들어 부상을 방지해주며, 운동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거나 운동량이 많고 강도가 셀수록 준비운동 시간을 길게 잡는 것이 좋다.

정책

더보기
본투글로벌센터, 혁신기술기업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진출 지원 속도 낸다
(자유경제신문) 본투글로벌센터가 혁신기술기업의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시장 진출에 힘을 실었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지난 9월 16일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과 '제2회 한-아르헨티나 스타트업 온라인 밋업'을 개최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밋업에는 미주개발은행, 아르헨티나벤처캐피털협회, 부에노스아이레스 투자청, 부에노스아이레스 이노베이션파크와 중남미 투자사인 그리드X, 글로방트 벤처스, 달루스 캐피털 그리고 국내 투자사인 엘앤에스 밴처캐피털이 함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이번 밋업은 한-중남미 양국 간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파트너십 기회를 발굴하고 국내 기업의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올 7월 함께한 행사에 이어 두 번째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코로나19에 따른 기업의 해외 출장 및 현지 활동 제약을 극복하고, 효율적인 제품 및 서비스의 현지화가 가능하도록 주요 해외 진출 전략으로 조인트벤처형 중남미 진출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국제기구 사업과 연계해 추진하고 있다. 이날 밋업은 핀테크, 바이오테크, 인공지능, 증강현실, 가상현실 분야의 한-중남미 스타트업의 매치메이킹을 중심으로 협업 기회